커뮤니티
  • 협회소식
  • 갤러리
  • 정회원 교류

정회원 교류

> 커뮤니티 > 정회원 교류

제목 [와인이야기] 와인을 마시면 심장질환이 예방된다 등록일 2015.02.13 23:54
글쓴이 김민경 조회/추천 628/4


포도.jpg


와인을 마시면 심장질환이 예방된다

겉으로는 멀쩡해 보여도 언제 이상 증상을 나타낼지 모르는 심장.

특히 추위가 극성을 부리는 1~2월에는 심근경색증의 발병 빈도가 1.5배 이상 증가해 겨울철엔 더욱 조심해야 한다.

와인을 적당히 마시고 몇 가지 생활 습관을 바꾸는 것만으로 심장을 튼튼하게 만들 수 있다.

심장병 예방에 효과적인 와인에 대해 알아보자.

프랑스 사람들은 고기, 술, 담배를 즐기는데도 심장병 발병률은 낮다. 이것을 ‘프랑스인의 역설’이라고 한다. 프랑스 사람들이 심장병 발병률이 낮은 이유는 와인에 들어있는 폴리페놀 화합물 때문이다.

레드와인이 심장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보도가 나올 때마다 와인 판매량이 늘어난다.

독일의 니콜라이 보름(Nicoli Worm) 박사는 ‘태글리쉬 바인’(일상의 와인)이라는 책에 레드 와인, 화이트 와인 모두 심장 특히 심근경색에 대해 예방 작용을 한다고 썼다.

단 ‘모든 술이 그렇듯 와인도 적당량을 마셔야 건강에 좋다’고 전제하고 ‘하루에 여성은 와인 1~2잔, 남성은 2~3잔이 이상적’이라고 충고했다.

와인에는 OPC(Oligomertic Proanthocyanid ine Complexes), 레스베라트롤, 탄닌, 퀘르세틴 등 다양한 종류의 폴리페놀이 들어있다. 이런 폴리페놀들은 각종 질병을 예방하고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다.

OPC는 포도씨에 많이 들어 있다. 강력한 항산화제로 비타민 E의 50배, 비타민 C보다 20배나 많은 항산화 능력을 가지고 있다.

폴리페놀 함유량은 포도의 생산지나 품종 등에 따라 다르지만 화이트와인보다 레드와인이 더 많다. 와인 1ℓ당 폴리페놀 함량은 레드와인이 1~3g, 화이트와인은 0.2g 정도다. 그래서 프랑스 사람들은 특히 레드와인을 선호한다.

레드와인의 특유의 떫고 신맛과 와인의 색을 만드는 폴리페놀은 혈액 속에 들어있는 해로운 콜레스테롤이 산화되는 것을 억제하는 강력한 항산화작용을 하고 혈관 속에서 피가 굳어지는 혈전을 억제하는 작용을 해서 동맥경화와 심장병을 예방해준다.

비타민 E와 레드와인은 항산화 기능을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와인을 마실 때 아몬드, 브로콜리, 시금치 등 비타민E가 풍부한 안주와 함께 먹으면 산화방지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출처 [신아일보]

대한소믈리에협회 홈페이지 http://www.csa.so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